계속 가라


계속 가라

요즘 읽고 있는 책, “{나다움}으로 시작하는 퍼스널 브랜딩(마이크 김 지음, 이한이 옮김, 현대지성 2024)”의 말미에 나오는 글의 일부를 옮겨 본다.

맑은 날이 오기를 기다리며 싸우는 날들은 바람이나 비를 맞는 기분과 같다. 당신이 노력할수록 맑은 날이 당신을 요리조리 피하는 것처럼 느낄 것이다. 붙잡을 나뭇가지가 하나라도 있는지 찾아다니며 짙은 안개를 헤치고 나아가는 기분이 드는 날도 있을 것이다. 가끔 좌절도 하겠지만 지금 있는 곳에 주저앉아 날씨가 개기만을 기다린다면 안개 너머에 있는 자신의 길을 찾지 못한다(p. 272~273).

퍼스널 브랜딩

퍼스널 브랜딩과 관련해서 가장 먼저 접한 책은 Tom Peters의 WOW Project 1(내 이름은 브랜드다)라는 역서였고 그 책이 맘에 들어 Tom Peters의 책을 아마존으로 여럿 사 보았다. 매력적일 수록 쉽지 않다. 평범해 보이는 얘기도 실천하려면 쉽지 않은데 매력적으로 보이는 것은 훨씬 더 어렵다.  그 책 이후로는 직접적으로 퍼스널 브랜딩에 관한 책으로는 위에서 언급한 마이크 김의 책이 처음이다.

나의 JOB은?

원래 조직생활을 할 때에도 나는 프로정신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조직에 함몰되기 보다는 조직에 성과로 보답하는 1인 회사라는 마인드로 일했다. 비록 내 이름을 내세울 수는 없었지만 그래도 공정거래+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을 나의 “업”으로 생각하고 관련 자료를 수집해서 읽었다. 그리고 사람들을 만날 때에도 틈나면 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의 필요성, 중요성을 강조하고 다녔다. 페이스북에서는 스스로 “컴플라이언스전도사”라는 별명을 붙이고 있다.

다행히 공정거래위원회에서의 규제 업무경험과 두산그룹에서의 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 운영 및 공정거래 리스크 관리 업무 경험을 갖게 된 점이 나의 “업”을 세우는 데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로펌에 입사해서는 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 확산을 위해 노력했지만 제도적 뒷받침이 따라주지 않아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지금 돌이켜 생각해보면 그 어려움을 탓하기에는 내가 여전히 부족했다는 생각이 든다. 어려움이 있다고 해서 변명을 하는 것은 프로답지 못하다. 오히려 로펌 고문이라는 따뜻한 보금자리에 안주하고 그 상황을 벗어나지 않으려고 했다는 반성을 한다.

계속 가자!

하기로 약속해 놓고 아직 못하고 있는 일들도 많다. 부끄럽더라도 다시 추스리고 가던 길을 가야 한다. 이런 생각을 하고 있던 차에 이 제목은 남다르게 다가 온다.

“계속 가라”